뉴스룸

홍보센터 > 뉴스룸

[서울신문] 강성천 중기부 차관, 광주·전남 혁신기업 의견 청취

  • 관리자
  • 2022-04-28 13:19:10
  • 301

AI스타트업캠프 방문 주기업과 간담회 가져

 

광주 AI스타트업 인력·자금·수출지원 돕겠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0일 전남 영광에 있는 수소연료전지용 전해질막 전문업체 코멤텍을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0일 전남 영광에 있는 수소연료전지용 전해질막 전문업체 코멤텍을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중기부 제공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0일 광주·전남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캠프를 방문해 입주기업과의 간담회와 전남 영광에 있는 수소 연료전지용 전해질막 전문 업체 코멤텍을 방문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넥스트스토리(), 엘엔에이치랩스, 윈디, 더심플, 티쓰리큐어() 10여 개 입주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상윤 윈디대표는 창업 초기기업으로서 자금 등을 위해 다양한 지원 기관들과 소통의 기회가 필요하다. AI 스타트업의 경우 개발자와 기획자를 고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데 우수한 개발 인력을 채용할 수 있는 지원정책이 꼭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현민 엘에에이치랩스대표는 중기부에서 광주 에인절 투자허브를 조성해 지방기업의 투자 유치 기회가 늘어났지만 에인절 투자 이후 후속 투자와의 연계도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넥스트스토리 이승리 지사장은 코로나19 이후로 많은 창업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창업기업의 자금조달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건의했다.

 

이에 강 차관은 코로나19 이후 우리 경제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많은 응용산업이 빠르게 발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미국·중국 등 해외와의 경쟁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중기부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광주 AI 스타트업들은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 차관은 이어 이번 간담회에서 건의된 애로사항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해결하고 그 외 지원이 필요한 부분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돕겠다라고 밝혔다.

 

강 차관은 이어 전남 영광에 있는 수소 연료전지용 전해질막 전문 업체 코멤텍을 방문해 연구개발과 생산 현장을 돌아보고 수소 기술 전문 기업이 혁신하도록 당부하고 정부 지원 필요 사항을 공유했다.

 

광주 서미애 기자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420500163&wlog_tag3=naver